1. 01 : 소근소근,
  2. 02 : 옆집 이야기
  3. 03 : 앤티크
  4. 04 : 보크스사립고교
  5. 05 : 더 작은 세계
No.1's
2015.02.23 15:32

ゆき

조용히 들어와 자기 차례를 기다리던 새식구 한마리.

작년 시끌벅적한 홍콩에서의 새해를 맞이할때쯤 들어온 새식구는,

사계절을 다시 돌아 ㅎㅎㅎㅎ 한해가 지난 후에야 저와 마주할 수 있었습니당 ^_ㅠ


 

연휴 막바지 절대적으로 찍고 싶다는 일념 하나로 안 좋은 날씨에 몇장 찍어봤어요.

아무래도 이게 첫 사진이라니.. 아쉬우니까 다시 찍어주겠지만!!! 느낌은 나름 갠찬타! 싶어서 업뎃 해봅니당

 

002.jpg

 

괜찮은가 어쩐가 잘 모르겠는데, 어쨋든 이런 소년이 하나 갖고 싶었어요.

이런 표정을 하고 이런 분위기의 겨울같은 남자애 ㅇㅇ

 

좀더 디폴로 삼을만한 복실복실한 가발을 갖고 싶어요.

 

001.jpg

 

개인적으로 이 가발 분위기는 참 맘에 드는데...

숱이 투머치.. ㅠㅠ... 슬픔....

언젠가 마땅한 가발을 찾겠죠!!!!

 

사실상 우리집 계절 시리즈는 길을 잃었지만,

어쨋거나 또 왔습니다, 새식구님! 

 

 

아래는 상상했던 겨울을 닮은 남자애의 분위기를 담아서 : )

 

003.jpg